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3일 관계자들의 경호를 받으며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1심 선고공판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