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선실세’ 최순실씨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선고공판을 하루 앞둔 12일 오전 서초구 서울회생법원 제1호 법정에서 법원 관계자들이 방청권을 추첨하고 있다.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