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역별 지역응급의료센터 및 기관, 응급실 운영병원 안내1

서울시가 설 연휴(2월 15~18일) 응급진료 상황실을 설치하고 응급 및 당직 의료기관과 휴일 지킴이 약국을 지정했다.

시내 67개 응급의료기관과 종합병원 응급실은 평소와 같이 24시간 운영되며, 당직의료기관은 운영시간을 확인하고 이용해야 한다.

구역별 지역응급의료센터 및 기관, 응급실 운영병원 안내1


응급의료기관은 ▲서울의료원 등 지역응급센터 31개소 ▲서울시 동부병원 등 지역응급의료기관 20개소 ▲서울시 서남병원을 비롯한 응급실 운영병원 16개소 등 총 67개소다.

당직의료기관은 연휴기간 중 환자의 1차 진료를 위해 응급의료기관 외 병·의원 1091개소가 응급진료 서비스를 제공하며, 휴일지킴이 약국은 당직의료기관의 인근 약국을 지정해 설 연휴 중 3269개소가 운영된다.

설연휴 우리동네에 문을 연 병원의원이나 약국을 확인하려면, 국번 없이 119나 120 다산콜센터에 전화하면 안내받을 수 있고 스마트폰 앱 ‘응급의료정보제공’(e-gen)을 통해서도 알 수 있다.

소화제, 해열진통제, 감기약, 파스 등 4종류(13개 품목) 의약품은 편의점 등 안전상비의약품 판매업소 7088곳(서울시홈페이지→안전상비의약품)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다.

아울러 서울시는 설 연휴를 전후해 명절 준비, 장시간 운전, 환경 변화 등으로 체력이 저하돼 질병에 취약해질 수 있으므로 충분한 수면과 휴식을 취할 것을 당부했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설 연휴 배탈, 감기 등 경증질환 증세가 있을 경우 응급실로 가지 않고 집근처 병의원, 보건소, 약국을 갈 수 있게 미리 확인하기 바란다”며 “연휴 동안 시민의 의료 이용 불편을 최소화하는 데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신현솔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