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서웠던 한파가 한풀 꺾인 13일 오후 경남 남해군 남해읍 인근 바닷가에 천연기념물 201-2호인 큰고니가 겨울햇살을 받으며 휴식을 취하고 있다.

뉴시스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