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내 성추행 사건으로 논란을 빚었던 가구업체 ‘한샘’에서 근로기준법 위반 사항이 적발됐다. 이번에는 임산부에게 야간·휴일 근무를 시키는 등 불법 근무를 지시했다.

고용노동부가 지난해 11월부터 한샘 본사에 대해 근로감독을 실시한 결과 이같은 위반 사례를 다수 적발했다고 13일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한샘은 임산부 16명을 대상으로 불법 야간·휴일근로를 시켰다. 또 다른 근로자 27명에 대해 시간외 근로 한도인 1일 8시간, 1주일 40시간을 초과한 연장근로를 시키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근로기준법에 따르면 임산부에게 야간·휴일 근로를 시키기 위해서는 고용부 장관의 인가를 받아야 한다. 또 산후 1년이 지나지 않은 여성은 1일 2시간, 1주일 6시간, 1년 150시간을 초과하는 시간외 근로를 시킬 수 없다. 법령을 위반할 시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처해진다. 이에 따라 한샘 사업주는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될 예정이다.

고용부는 또 한샘이 지난해 불거진 성추행 사건의 피해자인 여직원의 급여를 감봉하는 등 인사상 불이익을 준 사실도 확인했다. 처분의 고의성 여부에 대해서는 조사 중이다. 해당 여직원은 지난해 11월 사직서를 제출했다.

아울러 사내 성희롱 예방교육 미실시 건에 대해서도 과태료 200만원을 부과했다. 성희롱 행위자를 징계하지 않은 사실도 5건이 적발돼 2000만원의 과태료를 내도록 했다.

한샘 측은 “올해 초 고용부로부터 조사 결과 통보를 받았다”며 “이와 관련, 모성보호 제도 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이런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문지연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