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NCCK가 깨끗한 지방선거 지원해 달라”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에서 이홍정 총무 예방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3일 서울 종로구 NCCK 사무실에서 이홍정 총무를 만나 공명선거를 위해 기독교가 나서달라고 당부하고 있다. 신현가 인턴기자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에서 이홍정 총무를 만나 “6‧13 지방선거 때 기독교가 공명선거를 위해 앞장서 달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목사님들이 광고 시간에 교인이 후보로 나섰다고 해서 교인들에게 소개하는 등의 일이 없도록 도와 달라”며 구체적인 사례도 들었다. 이어 “목회서신 등 가능한 방법을 통해 룰을 지키는 지방선거가 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태 달라”고 덧붙였다.

이 총무는 “NCCK가 대선과 총선을 앞두고 늘 교회가 공명선거를 할 수 있도록 캠페인을 해 왔다”면서 “회원교단과 연합단체들과 함께 깨끗한 선거문화 정착을 위한 지혜를 모으겠다”고 답했다.

이 총무는 NCCK가 주요교단을 비롯해 한국YMCA전국연맹 등 시민단체와 공동으로 진행하는 ‘한국기독교 3.1운동 100주년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민간과 정부가 3.1운동 기념공간 조성과 기록물 유네스코 등재 등을 진행하자고 제안했다. 이 총무는 “정부가 ’3.1운동 100주년 100인 특별위원회 구성’을 종교시민사회와 협의해 진행하면 좋겠다”는 의사도 전달했다.

이에 대해 김 장관도 “기독교와 천주교, 불교 등 각 영역이 먼저 프로그램을 제안해 주면 정부도 100주년 사업에 적극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기독교인인 김 장관은 자신의 신앙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김 장관은 “현재 대구 범어교회에 출석하고 있고 서울에 있을 때는 경기도 과천교회에 출석했다”면서 “처남도 한국기독교장로회 소속 이영재 목사로 대구 출신이지만 호남에서 목회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