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정부 홈페이지, 뉴시스

베트남 축구 역사를 다시 쓰며 ‘국민 영웅’이 된 박항서 감독과 선수들의 사인이 들어간 축구공과 유니폼이 경매에 나왔다. 낙찰가는 200억동. 경매 사상 최고가다. 우리나라 돈으로 환산하면 9억5400만원에 이른다.

베트남 노동보훈사회부는 지난 6부터 11일까지 박 감독과 축구대표팀 선수들의 사인이 그려진 축구공과 유니폼을 경매에 부쳤으며 200억동에 낙찰됐다고 13일 밝혔다.

베트남 정부 홈페이지

사인볼과 유니폼의 새 주인은 베트남의 대형 부동산·리조트업체인 FLC 그룹이다. 경매 시초가는 10억동(약 4770만원)이었지만 현지 기업은 물론 개인의 참여가 폭주하며 20배가량 뛰었다.

찐 번 꾸엣 FLC 그룹 회장은 “이번 낙찰이 행운이라고 생각한다”며 “좋은 취지의 경매에 참여하게 돼 영광”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지난 6일 시작된 경매는 국민적 관심에 따라 개방형으로 진행됐다. 따오 응옥 쭝 노동보훈사회부 장관은 “이 행사는 응우옌 쑤언 푹 총리가 불우이웃과 혁명가 가족 등의 문제에 얼마나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지를 보여주고 있다”며 경매물에 대한 설명과 함께 행사의 의미를 소개했다.

사인볼과 유니폼을 경매에 내놓은 사람은 푹 베트남 총리다. 베트남 대표팀이 지난달 아시아축구연맹(AFC) U-23(23세 이하) 챔피언십에서 역대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한 뒤 푹 총리에게 선물한 것이다. 이후 푹 총리는 이를 경매에 부쳐 수익금을 불우이웃과 혁명가 가족을 돕는 데 쓰라고 관련 부처에 지시했다.

문지연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