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설날 연휴가 곧 시작되는 가운데 명절만 되면 ‘스트레스’를 받는 이들이 있다. 과도한 오지랖과 관심 탓이다. 그렇다면 설날에 가장 듣기 싫은 말과 꼭 듣고 싶은 말은 무엇일까.

온라인 조사회사 피앰아이(PMI)가 설문조사 플랫폼 틸리언을 통해 20대부터 50대까지 남녀 2400명에게 이번 설날에 듣기 싫은 말과 듣고 싶은 말에 대해 조사했다.

그 결과 ‘아무 말도 듣고 싶지 않다’가 모든 연령층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그 다음 듣기 싫은 말로는 ▲결혼은 언제 하니?(17.3%) ▲돈은 많이 모았니?(14.3%) ▲빨리 취직해야지(7.3%) ▲앞으로 계획은 있니?(6.9%) 순이었다. 특히 ‘돈은 많이 모았니?’ 같은 경우 여성(11.7%)에 비해 남성(17.9%)에게서 응답률이 더 높게 나타났다.

‘아무 말도 듣고 싶지 않다’ 외에 듣고 싶은 말로는 ▲올해는 모든 일이 다 잘 될거다(23.0%) ▲용돈 줄 테니 받아가라(12.8%) ▲다음 명절에는 해외여행 다녀와라(9.4%)가 꼽혔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