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게스트 하우스에서 2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을 공개수사로 전환한 경찰이 유력한 용의자이자 게스트 하우스 관리자인 한정민(32)의 수배전단을 배포했다. 전단을 본 네티즌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전단에 실린 사진에 한씨가 도주 중 태연히 쇼핑을 하는 모습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13일 제주 동부경찰서는 게스트 하우스에서 투숙 중이던 A씨(26.여)를 살해한 것으로 추정되는 유력한 용의자 게스트 하우스 관리인 한씨를 공개수배 했다. 이날 경찰이 배포한 공개 수배전단엔 인적사항, 사건 개요 등과 함께 운전면허에 들어간 사진이 포함됐다. 또 도주 중 찍힌 최근 사진 2장도 담겼다.

특히 지난 10일 김포공항 면세점에서 찍힌 사진에 네티즌들의 이목을 집중됐다. 사진 속 한씨는 도주 중인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웃으면서 면세점에서 태연하게 쇼핑을 하고 있었다. 김포공항에 도착한 한씨는 전철로 경기도 안양역으로 이동해 인근 숙소에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날인 11일 오전 6시19분에는 수원에 위치한 편의점에서 찍힌 사진도 수배전단에 포함됐다.

시진을 본 네티즌들은 “소름 끼친다”며 경악했다. “웃으며 면세점을 쇼핑하는 모습에 놀랐다” “너무 태연하다” “사람을 죽여 놓고 저럴 수 있나”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앞서 한씨는 지난 8일 새벽 제주시 구좌읍 게스트하우스에서 혼자 여행 온 20대 여성 A씨(26)를 목 졸라 살해하고 인근 폐가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씨는 이틀간 게스트 하우스에 머물다 10일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오후 항공편으로 제주를 빠져 나가 도주했다. 도주 전 경찰이 A씨를 행방을 묻는 질문에 한씨는 “장을 보고 돌아오던 길이어서 모른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한씨는 지난해 7월 게스트하우스에서 술에 취한 여성 투숙객을 성폭행하려 한 혐의로 재판을 받던 중인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현재 한씨의 행방은 묘연한 상태다. 공개 수배된 한정민의 휴대전화가 마지막으로 확인된 곳은 경기 안성시 안성역 인근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