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육지담 인스타그램 캡처(좌), 온라인 커뮤니티 및 육지담 인스타그램 캡처(우)

래퍼 육지담이 워너원 팬들의 항의에 불만을 토로했다.

육지담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피드백은 내가 아니라 그 당사자들이 해야 한다”며 “심한 말 작작해라”고 섰다. 육지담은 또 “진짜 다 모르면서. 아 저도 모르니까. 제발 나타나라”며 “장난... 그만... 열받. 모른다고 나도 뭐가 어디서부터 뭔지. 왜 사람 성처든 뭐든 각자 사정이 있으니까 그냥 두라고요 일단”이라고 적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육지담은 앞서 한 워너원 팬이 자신의 블로그에 연재 중인 ‘강다니엘 빙의글’이 사실이라는 암시 글을 남겨 워너원 팬들의 항의를 받았다. 빙의글이란 자신이 좋아하는 연예인을 주인공으로 쓴 일종의 ‘팬픽’이다.

육지담의 암시글에는 블로그를 캡처한 이미지와 함께 “작가님 어디 감금해놓고 글만 쓰시게 하고 싶다”는 내용이 담겼다. 육지담은 또 “나보다 XXX가 되면 어떡해. 스토킹 불법 아님?”이라고 쓰기도 했다. “네가 XXX(다른 작품명) 걔지? 감당이 안 돼 다 못 읽었는데 뭔 소리야”라며 “강다니엘 DM 보내라” “우리 얘기라서 봤다” “워너원이 내 연락을 피한다” 등의 문구도 남겼다.

사진=육지담 인스타그램 캡처

다소 난해한 암시 글은 ‘강다니엘 빙의글’이 육지담과 강다니엘의 연애사를 주제로 한 것으로 자신을 스토킹했다는 주장이 담긴 것으로 추정된다. 결국 빙의글을 연재해 오던 네티즌은 “어떤 유명한 분이 인스타에 제 블로그 캡처뜨고 조롱한다”며 자신이 좋아하는 다니엘군에게 문제될까 블로그 닫기로 결정했다는 글과 함께 자신의 블로그를 폐쇄했다.

이를 본 워너원 팬들은 육지담의 인스타그램에 몰려가 “망상이다” “술 마셨냐” 등의 항의가 쏟아졌다. 육지담도 지지 않고 “그만해라. 맨정신 맞다” 등의 맞받아치며 자음으로만 된 문장을 쓰기도 했다. 현재 육지담의 인스타그램엔 이 모든 글이 삭제된 상태이며 댓글도 달수 없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