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젝키·핑클·SS501’ 발굴 이호연 DSP사장 별세

사진 = 故 (고) 이호연 대표. DSP 미디어 제공

이호연 DSP 미디어 대표가 향년 64세로 세상을 떠났다.

DSP미디어 관계자는 14일 이호연 대표가 이날 새벽 별세했다고 밝혔다.

고인은 13일 밤 상태가 급속도로 악화되며 급히 서울 강남의 한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눈을 감고 말았다. 그는 2010년 뇌출혈로 쓰러진 이후 오랜 기간 투병 생활을 계속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DSP미디어 관계자는 “현재 고인의 빈소를 미련하지 못한 상태다. 유족들과 상의해 곧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고인은 대한민국 가요계 매니지먼트사 1세대를 이끈 대표적인 인물이다. DSP미디어의 창립자이자 초대 사장으로 활동하며 소방차, 젝스키스, 핑클, 클릭비, 이효리, SS501, 카라 등 수많은 스타들을 발굴해내 스타 제조기로 불렸다.

이외에도 고인은 2009년 제24회 골든디스크 시상식 제작자상, 2011년 한국연예제작자협회 한국콘텐츠진흥원장 공로상을 받는 등 제작자로서 큰 업적을 남겼다. 2015년 10월 투병 중 대중문화예술상 대통령 표창을 받아 당시 DSP미디어 소속 가수였던 카라 박규리와 한승연이 대리 수상을 하기도 했다.

송태화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