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제주 동부경찰서는 지난 10일 웃으며 김포공항을 빠져나가는 제주 게스트하우스 살인용의자 한정민(33)의 사진을 공개했다. 뉴시스 사진=제주 동부경찰서 제공

제주 게스트하우스 살인 용의자 한정민이 지난 10일 웃으며 공항을 떠나는 장면이 포착됐다.

제주 동부경찰서는 13일 김포공항을 빠져나가는 제주 게스트하우스 살인용의자 한정민(33)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서 한정민은 쇼핑백을 한쪽 팔에 건 채 누군가 통화를 하는 모습이었다. 화질이 좋지 않았지만, 밝은 표정은 그대로 읽혔다. 경찰은 “제주국제공항으로 가 면세점에서 쇼핑하는 장면도 찍혔다”면서 “한정민은 왼손에 여행용 가방을 끌면서 누군가와 웃으며 통화를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의 관리인이었던 한정민은 숙소에 머물던 20대 여성의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7일 홀로 투숙했던 여성은 11일 낮 게스트하우스 인근 폐가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10일 오후 실종신고를 받고 탐문수색을 하는 과정에서 한정민을 만났지만 그는 여성의 행방을 모른다고 답했다. 경찰 조사 이후 한정민은 제주를 떠나 잠적했다. 경찰은 갑자기 연락이 끊기는 것 등을 미뤄 한정민을 유력 용의자로 보고 있다.

경찰은 13일 한정민씨에 대한 수사를 공개수사로 전환하고 실명과 얼굴을 공개했다. 한정민은 지난해 7월 같은 게스트하우스에서 일하며 술에 취한 여성투숙객을 성폭행(준강간)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었다.

소셜미디어 등 인터넷에는 한정민이 게스트하우스에서 일하는 장면이 담긴 사진이 여러 장 퍼지고 있다. 게스트하우스 마당에서 놀이하거나, 삼겹살을 굽는 등 투숙객과 어울리는 사진이 주였다.

경찰이 배포한 사진과 신상정보에 따르면 한정민은 175~180cm의 키에 건장한 체격이다. 도주 당시 검은색 계통 점퍼와 빨간색 상의, 청바지를 입고 있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