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호연 DSP대표 별세… 젝키·핑클 키운 1세대 제작자

고 이호연 사장. DSP미디어 제공

젝스키스 핑클 등을 키워낸 이호연 DSP미디어 사장이 14일 별세했다. 향년 64세.

DSP미디어에 따르면 이호연 사장은 2010년 뇌출혈로 쓰러진 뒤 오랜 투병 생활을 해 왔다. 13일 밤 증상이 악화돼 병원으로 급히 이송했으나 14일 오전 끝내 세상을 떠났다.

이호연 사장은 소방차 잼 젝스키스 핑클 클릭비 SS501 카라 레인보우 등 유수한 가수들을 발굴하고 배출해낸 1세대 가요 제작자였다. 2009년 제24회 골든디스크 시상식 제작자상, 2011년 한국연예제작자협회 한국콘텐츠진흥원장 공로상 등을 수상했다.

2015년 10월에는 대중문화예술상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당시 투병 중인 이호연 사장을 대신해 카라 멤버 박규리와 한승연이 대리수상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