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男쇼트트랙 3인방 1000m 준준결승 한 조 배치 ‘죽음의 조’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에서 한국팀(황대헌, 김도겸, 곽윤기, 임효준)이 역주를 마친 뒤 관객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김지훈 기자

한국 남자 쇼트트랙 간판 3인방이 1000m 준준결승에서 한 조에 편성됐다. 각 조에서 상위 2명에게만 주어지는 준결승행 티켓을 두고 우리나라 3명의 선수가 대결해야 하는 ‘죽음의 조’다.

임효준(22·한국체대) 황대헌(19·부흥고) 서이라(26·화성시청)는 13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예선을 통과했다.

임효준과 황대헌은 각조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다. 앞서 1500m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임효준은 1000m에서도 1분23초971로 한국선수 중 가장 빠르게 결승선을 통과했다. 황대헌은 1분24초45를 찍었다. 6조에서 달린 서이라는 4바퀴 코너에서 최하위로 밀려났다가 3위를 기록했다. 상위 2명에는 들지 못했지만 경기 후 비디오판독 결과 2위 선수가 실격처리 돼 준준결승에 진출했다.

임효준 황대헌 서이라는 경기 직후 진행된 조 편성에서 모두 같은 1조에 배치됐다. 준준결승은 4개조로 나뉘어 경기를 펼친다. 세 사람은 17일 오후 7시44분 열리는 준준결승에서 티보 포코네(프랑스)와 함께 달린다.

우리나라 선수가 1, 2위를 모두 차지하더라도 최소 한 명은 탈락하는 상황. 다만 포코네가 반칙을 저지르는 등 특수한 상황이 일어나면 나머지 한 명의 선수가 어드밴스로 진출할 가능성도 있다. 남자 쇼트트랙 1000m 결승은 준준결승과 같은 날인 17일 오후 9시24분에 열린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