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 할머니 가족의 페이스북 캡처

미국 로스앤젤레스(LA) 한인타운에서 최근 85세 한인 할머니가 ‘묻지마 폭행’을 당했다.

13일(현지시간) LA 주재 총영사관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2시쯤 한인타운 올림픽 불러바드와 버몬트 애비뉴에 위치한 한남마켓 인근에서 중년의 히스패닉 남성이 85세 한인 여성의 얼굴을 가격하고 도주했다.

피해자 할머니는 머리를 얻어맞아 뒤로 넘어졌고 바닥에 머리를 부딪치면서 의식을 잃고 피를 흘렸다. LA 총영사관 관계자는 “전형적인 묻지마 폭행 사건으로 보인다”면서 “주변에 있던 한인 상점 주인이 할머니를 발견하고 앰뷸런스를 불러 이송했다”고 말했다.

총영사관은 “이번 사건은 금품 갈취 등 특별한 목적 없이 피해자를 무작위로 골라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면서 “용의자는 중년의 히스패닉계 남성”이라고 말했다.

피해자의 손녀는 페이스북에 “할머니를 이렇게 무차별 폭행한 남성을 반드시 붙잡아야 한다”며 “할머니는 그 남성을 용서하라면서 그냥 잊으라고 했지만 나는 도저히 참을 수 없다”고 울분을 토했다.

사진처=LA영사관 제공

경찰은 사건 당시 현장에 목격자도 상당수 있었다고 밝혔다. 용의자 모습은 인근 한인 상점의 CCTV에 포착됐다. 현지 경찰은 이번 사건이 한인 노인 등 취약 계층을 노린 증오범죄이거나 인종 관련 범죄일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수사 중이다.




신현솔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