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맨시티에게 ‘바젤 참사’ 따윈 없었다…4골 화력 폭발

사진 = 맨체스터시티 펩 과르디올라 감독. 뉴시스

맨체스터 시티가 바젤 원정에서 막강한 화력을 선보였다.

맨시티는 14일 오전(이하 한국시각) 스위스 바젤의 세인트 야콥 파크에서 열린 2017-18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바젤을 4대0으로 대파했다.

이번 16강 대진 공개 이후 객관적인 전력에서 훨씬 앞선다고 평가받는 맨시티의 가뿐한 8강 진출을 예상하는 이가 많았다. 그럼에도 바젤 원정은 부담으로 꼽혔다. 바젤은 열성 팬들이 엄청난 응원 분위기를 조성한다고 알려진 홈경기에선 극강의 모습을 보여왔다. 라이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조차 이번시즌 조별리그에서 최정예멤버로 바젤 원정을 떠나 0대1 패배를 맛봤다. 바젤 또한 이번시즌 홈에서 공식 20경기 연속 무패(18승 2무)를 달리고 있는 맨시티였기에 8강 진출을 위해 홈경기 승리가 절실했다.

하지만 맨시티의 막강한 화력 앞에선 바젤의 이른바 ‘홈 버프’도 무의미했다.

전반 14분 일카이 권도간의 헤딩 골로 기세를 잡은 맨시티는 이어 전반 18분 베르나르두 실바, 전반 23분 세르히오 아구에로의 연속골이 터졌다. 불과 10분도 채 되지 않아 3골이 터진 것이다.

경기 내내 일방적인 공세를 이어간 맨시티는 후반 18분 귄도간이 환상적인 중거리 슈팅으로 쐐기골을 기록하며 4대0으로 마무리했다. 2차전 맨시티 홈에서 바젤이 4점차 이상으로 승리할 확률은 희박하기 때문에 사실상 이번 경기 대승으로 8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원정경기 대승을 거둔 맨시티는 오는 3월 8일 바젤을 홈으로 불러들여 2차전을 치룬다.

송태화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