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전 국민의당 상임고문이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정당인 바른미래당을 두고 다당제 정착 필요성을 강조하며 “통합과정에서의 숱한 잡음에도 불구하고 중도개혁정당에 대한 국민적인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손 전 고문은 14일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성명을 통해 “다당제를 위해 제3당이 튼튼해져서 중도적, 개혁적, 통합적으로 역할을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전 고문은 자신이 “원래부터 중도개혁통합론자였고 양당 통합을 안철수 대표에게 제의한 사람”이라면서 “그러나 통합과정에서 보인 분열 행태와 전당대회조차 없이 강행한 통합과정을 보면서 민주주의를 최고의 가치로 신봉해온 저는 가슴이 아팠다”고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바른미래당은 중도개혁정당으로 성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나라의 제왕적 대통령제는 승자독식의 정치와 극단적 대결정치, 분열정치의 병폐를 키워왔다”며 “이는 촛불혁명으로 새로이 등장한 현 정권에서도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협치란 말로 야당의 일방적 협조만을 요구하지 야당과 권력을 나누면서 함께 간다는 개념은 애초부터 없었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손 전 고문은 개헌논의에 대해서도 “독일식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채택해서 다당제에 기초한 연합정치의 틀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한민국 정치의 ‘새판짜기’를 위해서도 바른미래당이 성공적으로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지동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