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육지담 인스타그램(좌)/워너원 인스타그램(우)

래퍼 캐스퍼가 래퍼 육지담과 그룹 워너원 멤버 강다니엘의 관계에 대해 입을 열었다. 캐스퍼는 “한참 고민을 하다가 사실이 아닌 말들이 오가는 것 같아 조심스럽게 몇 자 적어본다”며 긴 글을 14일 인스타그램에 게시했다.

캐스퍼는 육지담과 강다니엘이 호감을 갖고 만나던 사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2년 전쯤 당시 연습생이던 다니엘을 파티에 초대했는데 그 자리에 지담이도 있었다”며 “둘이 그렇게 처음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캐스퍼는 또 “둘이 그날 이후로 몇 번 더 친구들과 함께 만났고 그 후 지담이로부터 서로 좋은 마음을 가지고 연락하고 있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고 했다.

사진=캐스퍼 인스타그램

캐스퍼는 두 사람의 관계가 소원해지게 된 계기에 대해서도 전했다. 그는 “얼마 후 다니엘이 ‘프로듀스101 시즌2’ 준비를 하게 되면서 바빠졌다”며 “연습에 집중하기 위해 서로 좋은 감정으로 정리했다”고 말했다. 프로듀스 101은 Mnet의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강다니엘은 여기서 1위를 하며 워너원으로 데뷔했다. 캐스퍼에 따르면 두 사람은 데뷔 이후 마주친 적이 있지만 형식적인 인사만 주고받았을 뿐 연락하지 않았다.

캐스퍼는 “무슨 이유에서 지담이가 그런 글을 올린 건지 대화해보려 해도 이해가 안 간다”며 “블로그 글이 둘의 관계를 반영한 듯한 느낌을 전혀 받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둘을 알게 한 입장에서 더 이상의 추측글로 생기는 피해가 줄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육지담은 최근 ‘강다니엘 빙의글’을 캡처해 인스타그램에 게시했다. 빙의글은 자신이 좋아하는 연예인과 작가 본인, 또는 독자가 사귀는 사이인 것처럼 설정해 쓰는 일종의 팬픽이다. 육지담이 캡처한 강다니엘 빙의글은 한 워너원 팬이 개인 블로그에 올린 소설이었다. 육지담은 “이 내용은 나와 강다니엘이 과거 호감을 가지고 만나던 사이의 일과 너무 비슷하다. 이 사람이 우리를 스토킹한 뒤 쓴 게 틀림없다”고 주장했다.

이후 워너원 팬들이 육지담 인스타그램에 “사귄 적 없으면서 거짓말하지 말아라”라며 항의하는 댓글을 연달아 남겼다. 팬들은 “개인 블로그에 쓴 글을 캡처해 올린 뒤 공개적으로 비난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는 지적도 했다. 하지만 육지담은 “모두 사실이다. 불쾌하다”라는 입장을 고수하며 워너원 팬들과 설전을 벌였다. 육지담에 대한 비난이 거세지자 평소 친분이 두터운 캐스퍼가 육지담을 지지하기 위해 글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