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택 연출가. 서울=뉴시스

연극계 대부 이윤택이 성추행 스캔들에 휘말리자 앞으로의 모든 활동을 중단한다고 선언했다.

뉴스1은 14일 “이윤택이 지난 잘못을 반성하고 근신하겠다고 밝혔다. 일단 다음 달 1일 예정된 ‘노숙의 시’ 공연부터 연출을 모두 취소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윤택 측근인 김소희 연희단거리패 대표는 “아무리 10년 전 일이라고 하더라도 덮을 수는 없는 일”이라며 “페이스북 글 공개 이후 새벽부터 논의한 결과”라고 강조했다.

사진=김수희 페이스북 캡처

극단 미인 김수희 대표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미투운동’(Me Too·성폭력 피해고발)’에 동참한다”며 이윤택의 성추행 사실을 고발했다.

김 대표는 “이윤택은 10여 년 전 연극 ‘오구’ 지방 공연 도중 자신의 숙소로 나를 불러 안마를 시켰다. 이후에는 성기 주변을 주무르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일을 계기로 극단에서 탈퇴했다”고 했다.

전형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