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이 ‘늦장 신고’로 정당보조금을 4억여원 더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4일 106억4000만원의 경상보조금을 8개 정당에 지급했다고 발표했다.

13일 통합을 의결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통합신당 바른미래당은 아직 통합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아 각각 보조금을 받았다. 국민의당(23억2100만원)과 바른정당(5억9000만원)이 받은 금액의 합은 29억1100만원으로 바른미래당으로 받았을 때(24억6000만원) 보다 4억여원 더 많다.

이밖에 더불어민주당은 31억8600만원(29.9%), 자유한국당은 32억3600만원(30.4%), 민주평화당은 6억2200만원(5.9%), 정의당은 6억5800만원(6.2%)을 받게 됐다. 민중당과 애국당은 각각 1895만원(0.2%), 644만원(0.1%)을 배분받았다.

정당 보조금은 지급 당시를 기준으로 우선 동일 정당의 소속의원으로 교섭단체를 구성한 정당에 총액의 50%를 균등 배분한다. 5석 이상 20석 미만의 의석을 가진 정당에는 총액의 5%를 배분한다.

남은 잔여분 중 절반은 국회 의석을 가진 정당에 의석수 비율로, 나머지 절반은 제20대 총선 득표수 비율에 따라 배분해 지급한다. 국고보조금은 1년에 4차례로 분기별 지급되고 2월·5월·8월·11월에 나온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