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예수님의 발자취 짚으며, 오늘 우리의 신앙 되새겨

갈릴리 호수에서 설 맞는 새에덴교회 성도들 창립30주년 맞아 성지순례

소강석 새에덴교회 목사(앞줄 가운데)와 성도들이 13일(현지시간) 이스라엘 타브가 갈릴리호수 앞에서 함께 찬양하고 있다. 성도들 뒤로 베드로 수위권교회 예배당이 보인다. 새에덴교회 제공

13일 오전(현지시간) 이스라엘 갈릴리 호수 북서쪽 타브가 지역. 부슬부슬 내리는 겨울비를 맞으며 어디론가 향하는 발걸음이 이어졌다. 교회 창립 30주년을 맞아 성지순례길에 오른 경기도 용인 새에덴교회(소강석 목사) 성도들이었다. 발걸음이 멈춘 곳은 베드로 수위권교회. 예수님이 십자가에 못 박혀 죽으신 뒤 부활해 사도 베드로에게 나타나 그의 고백을 듣고 지상 사명을 맡겼다고 전해지는 장소에 세워진 교회다(요 21:16).

교회 정원에 들어서자 예수님과 베드로의 동상이 서 있었다. 예수님이 밤새 그물을 던지느라 고단한 제자들을 위해 새벽 모닥불을 지피고 생선과 떡을 먹이며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고 물었던 모습을 형상화한 것이다. 동상 앞 벤자민나무 아래에서 소강석 목사가 예수님을 세 번 부인했던 베드로와 제자들 앞에 다시 나타난 예수님의 이야기를 꺼냈다.

소 목사는 “통곡하며 ‘나 같은 게 무슨 주님의 제자인가. 난 주의 사역을 할 자격이 없어’라고 생각했을 베드로의 모습이 곧 오늘 우리의 모습은 아닌지 고민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검은 현무암 벽돌로 지어진 예배당 안에는 ‘그리스도의 식탁(Mensa Christi)’이라 불리는 큰 바위가 눈에 띄었다. 예수님이 제자들과 식사한 곳으로 전해진다. 제자들을 향한 질문을 자기 가슴에 새긴 성도들이 바위에 손을 대고 고개를 숙였다. 여기저기서 들려오는 흐느낌이 예배당을 가득 메웠다.

정금성(80·여) 권사는 “세 번째 성지순례인데 새해를 성지에서 맞기는 처음”이라며 “순례지를 찾아 더 가까이 주님을 만나러 왔지만 여정이 지날수록 늘 우리를 먼저 찾아와주시는 주님을 느끼게 된다”고 말했다.

예배당을 나서 호숫가로 향하자 구름 사이로 서광이 비쳤다. 이어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로 살아가고자 다짐하는 성도들의 찬양이 갈릴리호 수면을 타고 울려 퍼졌다.

‘갈릴리 바닷가에서 주님은 시몬에게 물으셨네. 사랑하는 시몬아 넌 날 사랑하느냐. 오 주님 당신만이 아십니다.’(갈릴리 바닷가에서 중에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