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중계화면 캡처

캐나다 쇼트트랙 선수 킴 부탱이 자신의 SNS에 비난글이 쇄도하자 결국 비공개로 전환했다. 그의 아버지는 “캐나다 경찰 및 올림픽 위원회와 함께 대응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킴 부탱은 13일 열린 쇼트트랙 여자 500m 경기에서 최민정이 2위에 들어오고도 실격돼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에 네티즌은 오히려 킴 부탱이 최민정 선수를 밀었다며 분노했다. 최민정의 실격 사유로 킴 부탱과의 몸싸움 도중 밀기 반칙이 거론됐지만 여론은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반응이 더 많다. 오히려 킴 부탱이 최민정 선수를 손으로 밀쳐냈다는 주장이 대다수다.

사진=뉴시스

사진=KBS 중계화면 캡처

킴 부탱의 SNS에는 국내 팬들의 “너희 아버지가 그렇게 가르쳤니” “그렇게 동메달 따니까 좋냐” 등의 악플이 이어졌다. 특히 최민정의 실격 판정 이후 킴 부탱이 환호를 지르면서 뛸 듯이 기뻐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혀 네티즌의 분노를 더욱 키웠다. 결국 킴 부탱의 아버지는 캐나다 언론 인터뷰에서 “캐나다 경찰과 올림픽 위원회와 함께 (한국인들의 악플에 대해) 공동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경기 후 김선태 한국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감독은 “아쉬운 점은 있지만 분면히 나가면서 밀었던 부분도 있고 하기 때문에 (최민정 선수가) 최선을 다 했고 충분히 우승할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심판진의 판단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안태훈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