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캐스퍼가 갑자기 ‘육지담-강다니엘’ 인스타 글 수정한 이유

사진=육지담 인스타그램(좌)/워너원 인스타그램(우)


래퍼 육지담과 그룹 워너원 멤버 강다니엘이 사귀는 사이였다고 주장한 래퍼 캐스퍼가 SNS에 게시한 글을 수정했다. 캐스퍼는 원래 글에서 육지담과 강다니엘이 만나게 된 과정을 설명했다.

캐스퍼는 “2년 전쯤 당시 연습생이었던 강다니엘과 육지담이 내가 주최한 모임에서 처음 만났다”며 “이후 육지담으로부터 ‘서로 좋은 마음을 가지고 연락을 하고 있다’는 말을 들었다”고 14일 인스타그램에 밝혔다. 캐스퍼에 따르면 육지담과 강다니엘은 데뷔 준비를 하며 바쁜 일정 탓에 자연스럽게 멀어졌다.

이후 캐스퍼는 워너원 팬들에게 거센 항의를 받았다. 팬들은 캐스퍼가 쓴 ‘육지담으로부터 두 사람이 연락하고 있다는 말을 들었다’라는 문장을 지적했다. 팬들은 “캐스퍼가 육지담에게 들은 말로만 두 사람이 연인 사이였던 것처럼 주장하고 있다”고 했다. 비난이 거세지자 캐스퍼는 ‘육지담으로부터’를 ‘둘 다한테’로 고쳤다.

하지만 팬들은 “두 사람의 사생활을 제삼자가 함부로 밝혔다” “이번 논란 때문에 강다니엘 이미지가 훼손됐다”며 항의 댓글을 여전히 남기고 있다.

앞서 육지담은 강다니엘 팬들과 인스타그램에서 설전을 벌였다. 육지담이 한 워너원 팬의 블로그에 게시된 ‘강다니엘 빙의글’을 캡처해 올렸기 때문이다. 빙의글은 자신이 좋아하는 연예인과 작가 본인 또는 독자가 사귀는 사이인 것처럼 설정해 쓰는 팬픽이다. 육지담은 해당 글이 “나와 강다니엘의 과거 일과 너무 비슷하다”며 “이 사람이 우리를 스토킹해 소설을 썼다”고 주장했다.

이후 워너원 팬들이 “사귄 적 없으면서 거짓말하지 말아라” “왜 일반인 블로그를 캡처해 비난하냐”며 항의하는 댓글을 육지담 인스타그램에 남겼다. 육지담은 재차 모두 사실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런데도 논란이 잠잠해지지 않자 평소 친분이 두터운 캐스퍼가 나서 육지담 주장이 모두 사실이라는 취지의 글을 남긴 것으로 보인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