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이 김. 사진=뉴시스DB

천재 스노보더 클로이 김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국내 여러 매체는 그가 한국계 혈통이라는 데 주목하면서 자부심을 표하기도 했다. 하지만 보도를 접한 네티즌은 그가 한국에서 태어나 자랐다면 그저 학원 ‘뺑뺑이’나 돌고 있을 것이라는 자조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영국 BBC는 13일 평창 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에서 금메달을 딴 17살 한국계 미국인 클로이 김을 바라보는 한국 네티즌의 엇갈린 시선에 대해 조명했다. BBC는 “한국에서 클로이 김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종종 자부심을 느낀다는 반응도 있지만 다수의 한국 네티즌들은 ‘그가 한국에서 태어났다면 이런 업적을 달성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자조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방송에선 한국 네티즌 간의 설전을 그대로 볼 수 있었다. 한 네티즌은 “한국에선 청소년에게 요구되는 학습시간이 매우 길기 때문에 클로이는 선수가 되지 못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른 누리꾼들은 창의력을 발휘하기 어려운 한국 사회의 상황을 묘사하며 “한국에서 자랐다면 평범한 여성 됐을 것” “스키 리조트 식당에서 일할 수도 있다. 절대 귀화하면 안된다. 재능을 블랙홀에 묻어버릴 나라”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에선 클로이 김이 유명해지자 한국계임을 자랑스러워하며 관심을 보이는 행태를 비판하기도 했다. 한 누리꾼은 “한국계 미국인을 무시하다가 이제서야 관심을 가진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제발 그를 한국인이라고 말하지 말라. 미국 대표팀 일원”이라고 했다.

클로이 김의 부모는 1982년 미국으로 이민했고 2000년 클로이 김을 낳았다.

전형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