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오후 전국 고속도로는 본격적인 귀성길 행진이 시작됐다. 하행선 정체는 오후 5~6시쯤 절정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설 연휴 전날인 14일 오늘 서울에서 지방으로 향하는 주요 고속도로 하행선 정체가 오전 10시쯤 시작돼 늦은 밤까지 이어지고, 귀성길 정체는 연휴 첫날인 15일까지 계속되겠다.

오후 2시 출발 기준 서울에서 각 지방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7시간 ▲울산 4시간49분 ▲강릉 2시간50분 ▲양양 2시간40분 ▲대전 4시간30분 ▲광주 5시간40분 ▲목포 7시간 ▲대구 4시간22분이다.

경부고속도로와 천안논산고속도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등 주요 도로 하행선은 곳곳에서 정체를 보이고 있다.

현재 정체를 빚고 있는 곳은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 기흥나들목~오산나들목 9.2km 구간, 북천안나들목~목천나들목 18.3km 구간 등이다.

서해안고속도로는 목포방향 발안나들목~서평택나들목 14.5km 구간에서 차량이 가다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중부내륙고속도로는 창원방향 노은분기점~충주휴게소, 여주분기점~감곡나들목 등 모두 18.4km 구간, 천안논산고속도로는 남천안나들목~정안나들목 16.4km 구간에서 차량이 더디게 가고 있다.

서울방면 상행선은 대체로 원활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오후 2시 기준 승용차로 지방 주요도시에서 서울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4시간30분 ▲울산 4시간10분 ▲강릉 2시간30분 ▲양양 1시간50분 ▲대전 1시간50분 ▲광주 3시간10분 ▲목포 3시간50분 ▲대구 3시간15분이다.

한국도로공사는 귀성길 정체가 14일 밤늦게나 15일 새벽까지 이어지고 15일에는 하행선 정체가 오전 10~11시쯤 절정을 이루겠다고 전했다.

신현솔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