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50대 중장년층 여성들이 주의해야할 척추질환은 다름아닌 ‘척추전방전위증’이다. ‘척추미끄럼증’, ‘척추탈위증’이라고도 불리는 척추전방전위증은 위쪽의 척추 뼈가 아래 척추 뼈 보다 앞으로 밀려나가면서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여성 환자 비율이 월등히 높은 편이다.

남성에 비해 근육량이 적은데다 폐경기 호르몬 변화, 굽이 높은 신발을 신거나 육아, 집안일 등으로 오랜시간 척추 손상 빈도가 더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

척추 전방전위증은 선천적으로 관절 돌기가 손상되어 있거나 외상, 척추의 퇴행성 변화로 인해 상하척추 연결부가 늘어나면서 발생한다. 간혹 협부에 결손이 발생하는 질환인 척추분리증이 진행되어 유발되는 경우도 있지만, 항상 척추분리증과 연관되어 발생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을 통해 원인과 문제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

척추전방전위증의 증상은 허리통증과 다리저림으로, 대표적인 척추질환인 허리디스크 증상과 매우 유사하기 때문에 두 질환을 오인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척추전방전위증은 아침에 일어났을 때나 일어서서 허리를 움직일 때 통증이 심해지는 특징이 있으며, 허리를 뒤쪽으로 젖히거나 보행시 다리저림이 느껴진다면 질환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김포시 사우동에 위치한 가자연세병원 김포점 전병호 병원장은 “척추 전방 전위증 초기에는 약물치료와 인대강화주사, 물리치료 등 보존적 치료로 치료를 시작합니다. 보존적 치료에도 통증이 완화되지 않거나 증상이 악화된 경우에는 척추고정술과 같은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특히 중장년층 여성 환자들의 경우 골다공증을 함께 앓고 있는 경우가 많아 고도의 수술기법을 요하기 때문에 의료진 선택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또한 척추전방전위증은 치료 후 증상이 호전되어도 무리하거나 과격한 운동을 지양하며 바른 자세로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장기적인 노력이 뒤따라야 한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lovo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