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빅스의 엔이 어머니 병원까지 찾아오는 등 도 넘은 사생팬들의 행위에 대해 “병원까지 찾아오진 말아달라”며 간곡히 부탁했다.

엔은 14일 트위터에 “고민하다 글을 남긴다”며 일부 팬들에 당부 메시지를 남겼다. 엔은 “원하는 모습이든 원하지 않는 모습이든 공개되고 전해질 수밖에 현실이 제 직업이라는 것 잘 알고 있다”며 “그런데 어제오늘처럼 병원까지 찾아오진 말아달라”고 부탁했다.

엔의 병원 목격담이 퍼지고 일부 팬들이 병원까지 찾아와 사진을 찍어달라고 하거나 엔이 어머니를 병간호 하는 모습까지 촬영되자 이 같은 글을 남긴 것이다.

그는 “연예인이기 이전에 자식으로서 해야 할 도리를 마땅히 하고 있을 뿐”이라며 “진심으로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사생팬의 도 넘은 행위들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앞서 그룹 워너원 소속사 YMC엔터테인먼트도 전날 일부 팬들이 멤버들의 개인정보를 취득해 밤낮없이 연락을 취하는 등 생활 자체가 불가해 워너원이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린다며 자제를 부탁한 바 있다. 이에 일각에선 소속사가 부탁만 할 게 아니라 고소 등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지동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