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응원단이 14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북한의 렴대옥과 김주식이 빙판장 위로 나오자 이름을 부르며 연호하고 있다. 윤성호기자 cybercoc@kmib.co.kr

정부는 북한 예술단, 응원단 등 북측 대표단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에 대해 남북협력기금에서 28억6000만원을 집행하기로 했다. 숙식비가 약 12억원, 경기장 입장료가 약 10억원, 수송비 약 1억원 등이 주요 항목별 내역이다. 국제스포츠대회 참가를 위해 방남한 북측 대표단에 지원하는 금액으로는 가장 큰 규모다.

정부는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 주재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고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대표단 참가 관련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심의·의결했다. 지원금은 북한 예술단,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 등의 체류 지원에 쓰인다.

통일부는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남하는 북한 대표단에 필요한 편의를 제공하고 문화협력사업을 진행하는 데 소요되는 경비를 남북협력기금으로 지원하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지원은 우리 정부와 북한이 남북 고위급회담 및 후속 실무회담에서 북한 대표단 파견과 안전 및 편의제공에 합의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지원 규모는 역대 최대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동계올림픽 특성도 있고 예술단·응원단 등 방남 인원이 많아 편의제공 비용이 많이 든 것으로 안다”며 “올림픽 경기장 입장료가 좀 많이 나간다. 부산아시안게임 때는 입장료가 1억6000만원이었는데 이번에는 10억 가까이 된다”고 설명했다.

백 대변인은 “주요 항목별 내역으로는 숙식비 약 12억원, 경기장 입장료 약 10억원, 수송비 약 1억원 등”이라며 “사후 정산 방식이기 때문에 집행 금액은 의결 금액보다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선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 당시엔 약 21억2000만원을 의결했지만 실제로는 13억5500만원을 집행했다.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때는 약 9억3000만원을 의결하고 4억1300만원을 집행했다. 또 2003년 대구 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 당시엔 약 13억5천000만원을 의결하고 8억9900만원을 지원했다.

통일부는 “정부는 평창 올림픽대회 북한 대표단 지원을 통해 남북 간 화해와 협력의 계기가 마련될 수 있도록 면밀히 관리해가겠다”며 “국제적 대북제재 상황 등을 고려하면서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협의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