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그룹 워너원 강다니엘측이 래퍼 육지담과 관련된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워너원 소속사 YMC엔터테인먼트는 “과거 친분을 이유로 인터넷에 퍼지고 있는 아티스트에 대한 루머와 허위 사실에 대해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14일 밝혔다.

앞서 육지담은 14일 새벽 인스타그램에서 강다니엘의 한 팬이 작성한 팬픽이 자신과 강다니엘의 연애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글쓴이가 자신과 강다니엘을 스토킹해 쓴 것이라고 했다. 워너원 팬들이 “사귄 적 없으면서 거짓말하지 말라”며 항의했지만 육지담은 끝까지 입장을 바꾸지 않았다.

이후 두 사람의 지인인 래퍼 캐스퍼가 육지담의 주장이 사실이라는 내용의 글을 같은 날 오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하지만 정확히 두 사람이 연인 관계였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