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현송월 북한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뉴시스

현송월 북한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북한으로 돌아간 뒤에도 실세임을 입증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방한 공연을 마치고 평양에 귀환한 현송월 단장 등 삼지연관현악단 멤버들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만나 인사를 나누고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13일 보도했다. 현송월 단장은 지난 6일 방한해 8일 강릉, 11일 서울 공연을 마치고 12일 북한으로 돌아갔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방한 공연을 마치고 평양에 귀환한 현송월 단장 등 삼지연관현악단 멤버들을 만나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노동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북한이 이날 공개한 삼지연관현악단 사진에선 현송월 단장이 존재감을 드러냈다.

현 단장은 정장을 입고 김 위원장과 같은 앞줄에 앉아서 사진을 찍었다. 반면 삼지연관현악단 단원들은 연습복 차림에 부동 자세로 서서 포즈를 취했다.

현 단장이 김 위원장 바로 옆에 앉아 있는 모습에서 북한 내 그의 입지가 얼마나 높은지를 알 수 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남쪽에서 공연을 마치고 평양에 귀환한 현송월 단장 등 삼지연관현악단 멤버들을 만나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노동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현 단장은 11일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삼지연관현악단의 마지막 공연에 등장해 ‘백두와 한나(한라)는 내 조국’을 불렀다. 이날 깜짝 공연을 펼친 현 단장은 능숙한 무대 매너로 관중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현 단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통일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그는 “통일을 바라는 절절한 마음들과 화해를 바라는 뜨거운 심장이 한자리에 모였다”며 “이 밤이 새도록 통일의 노래가 공연장에 울리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온 민족이 함께하는 자리에서 화해와 단합의 소리를 저의 작은 목소리로 합치기 위해 노래 한 곡 하겠다”고 덧붙였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