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여성관광객 살인사건이 발생한 제주 게스트하우스가 결국 폐업신고를 했다.

14일 제주시 등에 따르면 제주 구좌읍에 위치한 이 게스트하우스는 13일 구좌읍사무소에 폐업 신고서를 제출했다. 게스트하우스는 지난해 4월 문을 연 것으로 알려졌다. 추가 비용을 지불하면 투숙객에게 술과 음식을 제공하는 ‘파티 게스트하우스’였다.

경찰은 게스트하우스 관리자로 일했던 한정민(32)이 지난 8일 투숙객 A씨(26)를 목졸라 살해한 것으로 보고 추적중이었다. 지난 10일 제주공항을 통해 경기도로 달아났던 한정민은 안양과 수원 등지에서 목격된 후 행방이 묘연하다 14일 천안의 한 모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