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래퍼 육지담 아버지가 그룹 워너원 멤버 강다니엘과 육지담이 과거 “호감을 갖고 만나는 사이였다”는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육지담 아버지는 “상황이 일파만파 퍼져서 지담이가 어떤 생각인지는 나서서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둘의 사이는 캐스퍼가 말한 정도의 사이”라고 14일 스포츠조선에 전했다.

육지담 아버지는 “육지담과 강다니엘이 연인 사이였느냐”는 질문에 “내가 알고 있는 것은 캐스퍼가 말한 정도의 사이라는 점”이라고 재차 설명했다.

래퍼 캐스퍼는 “두 사람이 2년 전쯤 내가 주최한 모임에서 처음 만난 후 좋은 마음을 가지고 연락을 하고 있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는 글을 14일 인스타그램에 게시했다.

앞서 육지담은 14일 새벽 인스타그램에서 강다니엘의 한 팬이 작성한 팬픽이 자신과 강다니엘의 연애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글쓴이가 자신과 강다니엘을 스토킹해 쓴 것이라고 했다. 워너원 팬들이 “사귄 적 없으면서 거짓말하지 말라”며 항의했지만 육지담은 끝까지 입장을 바꾸지 않았다.

강다니엘 소속사 YMC엔터테인먼트는 “과거 친분을 이유로 인터넷에 퍼지고 있는 아티스트에 대한 루머와 허위 사실에 대해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같은 날 오후 공식 입장을 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