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현직 경찰관이 자살을 암시하는 말을 남기고 순찰차를 몰고 무단으로 근무지를 이탈했다. 몰고 나간 차 안에서 술을 마시기도 했다. ‘승진시험 원서를 제 때 제출하지 못했다’는 이유였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승진시험 원서를 마감일 안에 접수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근무 중 경찰 순찰차를 몰고 근무지를 이탈해 술을 마신 당시 인천부평경찰서 교통안전계 소속 A(32)경장에 대해 견책 처분을 내렸다고 14일 밝혔다.

A경장은 지난해 12월 26일 오후 4시30분쯤 동료 직원들과 점심을 먹던 중 승진시험 원서를 접수 기한 안에 내지 못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당일 오후 7시30분까지 근무해야 하는 상황이었지만 인천지방경찰청 담당 부서에 다녀오겠다며 무단으로 자리를 비웠다.

이날 오후 1시에 외출한 A 경장이 들어오지 않고 연락도 받지 않자 동료들은 그의 행방을 쫓았다. 수소문 하던 중 A경장 지인으로부터 “(A경장이) 죽고 싶다고 했다”는 말을 전해 듣고 급하게 찾아다니기 시작했다.

수색 끝에 당일 오후 5시20분쯤 계양구 아라뱃길 인근 순찰차 안에서 그를 발견했다. 담당 부서에서 원서 접수 기한이 나흘 전 끝나 서류를 낼 수 없다는 답변을 듣고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징계위원회가 사건 경위를 모두 파악했다”며 “A경장에게 근무 시간에 근무지를 이탈한 책임 등을 물어 징계양정 규칙에 맞는 징계 수위를 정했다”고 설명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