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20대 여성이 발견된 폐가. 뉴시스

제주 게스트하우스 20대 여성관광객 살해 사건 용의자가 사망한 채 발견된 가운데 피해자 실종신고 이후 경찰의 안일한 대응이 도마 위에 올랐다.

숨진 A(26)씨 가족은 10일 오전 10시45분쯤 A씨가 제주시 구좌읍 한 게스트하우스에 7일날 투숙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울산지방경찰청에 실종 신고를 했다.

사건을 넘겨받은 제주동부경찰서는 경찰관 2명을 게스트하우스로 보냈고 관리자 한씨와 1차로 통화하고 오후 2시경 면담을 진행했다. 면담 과정에서 경찰은 A씨에 대해 물었지만 한씨는 “모른다”고 잡아뗐다.

오른쪽 옆이 숨진 여성이 묵었던 게스트하우스. 뉴시스

경찰은 오후 4시50분쯤 게스트하우스에서 500m가량 떨어진 이면도로에서 A씨가 빌린 차량을 발견했다. 차량 발견 이전까지는 단순 실종으로 생각했으나 그제야 ‘범죄 사건’으로 인식하고 수사방식을 전환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7시30분이 돼서야 한씨 범죄경력을 조회했다. 그리고 지난해 7월 준강간 혐의로 기소돼 재판받는 중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제주에 관광온 20대 여성이 숨진채 발견된 가운데 12일 오전 제주시 구좌읍의 한 폐가에 폴리스라인이 둘러져 있다. 뉴시스

실종장소로 특정장소(게스트하우스)가 지목되었다면 관련 인물부터 조사해야 하지만, 이번 사건 초기 수색에선 거의 이뤄지지 않았다.

한씨 범죄경력을 뒤늦게 확인한 경찰은 전화를 걸어 한씨에게 경찰서로 오라고 요청했다. 한씨는 “곧 가겠다”며 협조하는 척 연기를 했다. 시간을 번 뒤 그대로 도주했다.

경찰이 게스트하우스에서 한씨를 기다리는 동안 그는 제주공항에 있었다. 오후 8시35분 김포행 항공기를 타고 도주했다. 경찰은 약속된 시간이 다 되도록 한씨가 오지 않자 다시 통화를 시도했으나 이미 잠적한 상태였다.

경찰은 사태 심각성을 인지하고 11일 오전부터 실종자 수색에 대규모 인원을 투입했다. 낮 12시20분쯤 게스트하우스 옆 폐가에서 A씨 시신을 발견했다.

용의자 한정민은 14일 충남 천안시 한 모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1분쯤 천안 동남구 신부동 한 모텔 목욕탕에서 한씨가 목매 숨져 있는 것을 모텔 주인이 발견한 뒤 경찰에 신고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