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모(88) 할머니가 일본의 사과를 못 받고 14일 별세했다. 김 할머니의 별세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30명으로 줄었다.

위안부 할머니들의 쉼터인 경기도 광주시 나눔의 집은 김 할머니가 뇌졸중과 중증 치매로 고통받다가 이날 새벽 6시40분께 별세했다고 밝혔다.

나눔의 집은 유가족의 뜻에 따라 장례 절차와 신원 등은 모두 비공개하기로 했다.

김 할머니는 평택이 고향으로 16세 때인 1945년 일본 유학이라는 말에 속아 오카야마로 끌려가 일본군 위안부로 고통을 당했다.

고인은 광복 뒤 고향으로 돌아왔으며 2012년 10월부터 나눔의 집에서 생활해왔다.

광주=김연균 기자 yk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