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DAS)의 협력업체가 이명박 전 대통령 아들 이시형씨가 최대 주주로 있는 회사에 거액을 저리에 무담보로 빌려준 단서를 잡고 수사에 나섰다.

14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는 다스 관계자의 자금 흐름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다스 협력업체 금강이 2016년 담보 설정 없이 총 16억원을 2%대 이자율로 다른 협력업체 다온에 빌려준 정황을 포착, 이들 회사 관계자를 상대로 구체적인 자금 대여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

금강은 이 전 대통령 처남 고 김재정씨의 부인 권영미씨 일가가 최대주주인 다스 협력업체다. 다온은 시형씨가 대주주로 있는 다스 협력업체 에스엠과 그 특수관계인이 100% 지분을 소유한 자회사다.

금강이 거액을 무담보로 다온에 대여한 행위는 배임죄에 해당한다는 게 검찰의 판단이다. 검찰은 전날 이영배 금강 대표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횡령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 대표의 신병을 확보한 뒤 다스 실소유주로 의심받고 있는 이 전 대통령이 이 같은 자금 대여에 개입했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이 대표의 구속영장 청구서에는 금강이 다스 등과 허위계약을 맺어 최소 50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재산관리인으로 불리는 이 대표를 상대로 이 전 대통령 측에 비자금이 흘러갔는지도 폭넓게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지난 12일 증거인멸 혐의로 긴급체포한 이 전 대통령의 또 다른 자금관리인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신훈 기자 zorb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