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한국GM 군산공장의 폐쇄공식 발표에 따른 인천 지역의 피해를 극소화하고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비상대책반을 운영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우선 인천시는 설 연휴 기간 동안에 정무경제부시장을 반장으로 하는 비상대책반을 구성하고 정부와 긴밀한 협력·공조 체제를 유지하면서 시 차원에서 GM, 협력업체들의 애로 사항 청취와 피해 최소화 방안 등을 강구할 방침이다.

GM은 부평공장 철수에 대해서는 아직 언급하지 않고 있으나 정부와 시에 적지 않은 요구사항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이날 10개 군·구 경제정책과장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오는 19일에는 협신회(한국GM 1차 협력사 협의체), 22일에는 한국GM노조와 잇따라 만나 한국GM 철수 우려에 따른 대응 방안을 논의한뒤 정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앞서 유정복 시장은 13일 GM 철수설과 관련, 한국GM측을 만나 대기업으로서 노동자들에 대한 고용 등 지역 경제의 중요성을 고려할 떄 그에 상응하는 역할과 책임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유 시장은 또 중앙 정부를 향해 30만명 규모의 일자리와 지역 경제에 미칠 영향을 감안해 보다 종합적이고 적극적인 역할을 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