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현 검사의 폭로로 시작된 미투 운동이 사회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다. 문학계에선 최영미 시인이 고은 시인의 성추행을 폭로한데 이어 연극계에선 극단 미인의 김수희 대표가 유명 연출가이자 극작가인 이윤택의 성추행을 폭로하며 미투 운동에 동참했다.

김 대표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미투 해시태그를 달고 10년 전에 있었던 일을 털어놨다. 그는 “중간선배쯤 됐을 때 오구 지방공연에서 전 부치는 아낙으로 캐스팅 됐다”며 “여관방을 배정받고 후배들과 짐을 푸는데 여관방 인터폰이 울렸다”고 운을 뗐다.

“전화를 한 연출이 자기 방 호수를 말하며 지금 오라고 했다”고 한 김 대표는 “왜 부르는지 단박에 알았다. 안마를 하러 오라는 것이다. 그는 연습 중이던 휴식 중이던 꼭 여자단원에게 안마를 시켰고 그게 본인의 기 푸는 방법이라고 했다”고 회상했다.

“내가 속한 세상의 왕이었기에 안 갈 수 없었다”고 한 김 대표는 “문을 열고 들어가 보니 그가 누워있었고 예상대로 안마를 시켰다. 이후 갑자기 바지를 내리더니 자신의 성기를 주무르라고 했다”고 폭로했다. 결국 김 대표는 “‘더는 못 하겠다’라는 말을 남기고 방을 나왔고 지방공연을 마친 뒤 한, 두편의 작업을 더 하고 극단을 나왔다”고 전했다.

뒤늦게 폭로를 하게 된 것에 대해 김 대표는 “오늘 그 연출이 국립극단 작업 중 여배우를 성추행했고 굴립 작업을 못하는 벌 정도에서 조용히 정리가 됐다는 기사를 접했다. 여전히 분노가 치밀어 고민하다 글을 쓰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그는 말미에 “후배들 앞에서 부끄럽지 않은 선배가 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적었다. 이 게시물은 삽시간에 500건이 넘는 공유가 이뤄졌다. 2300명이 넘는 좋아요와 수백건의 댓글이 달렸다. 많은 네티즌은 “응원한다”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 “멋진 선배다” 등의 응원 댓글이 이어졌다.

김 대표가 폭로한 연출가는 연극 ‘오구’로 이름을 알린 이윤택이다. 이 연출가는 시인 겸 극작가‧연출가로 1986년 부산에서 창단한 연희단거리패를 이끌어 왔다. 2004년부터 2005년 국립극단 예술감독을 맡았다.

현재 연희단거리패에서 ‘노숙의 시’를 연출하고 있다. 그러나 성추행 사실이 알려지자 이 연출은 공연을 모두 취소하고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김소희 연희단거리패 대표는 “다음달 1일 예정된 연극 ‘노숙의 시’등 이윤택이 연출을 맡은 공연을 모두 취소한다”며 “이윤택 선생은 오래전 일이어도 내 큰 잘못이다. 모든 활동을 접고 반성하겠다 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