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첫날인 15일 새벽부터 귀성 차량이 몰리면서 고속도로 곳곳에 정체가 시작됐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서울에서 지방으로 향하는 주요 고속도로 하행선 정체는 “새벽 잠시 주춤하다가 새벽 4시부터 다시 차량이 몰려 오전 11~정오쯤 절정을 이뤘다가 오후 7~8시에야 해소될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경부고속도록 천안 부근과 영동고속도로 용인 부근 등 전국 고속도로 80㎞ 넘는 구간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오전 6시 서울 요금소 출발 기준으로 대전까지 4시간 50분, 대구까지 4시간 50분, 부산까지 8시간 20분이 걸리고 광주까지 7시간, 강릉까지는 3시간 50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는 이날 397만대의 차량이 전국 고속도로를 통해 귀성길에 오를 것으로 예측했다. 정체는 길이는 계속 길어져 정오쯤 절정에 달한 뒤 저녁 이후 풀릴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0시부터 설 다음 날인 17일 24시까지 설 연휴 사흘 동안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통행료 면제 영향으로 귀성길 평균 소요시간이 최대 40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