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는 15일 미국 플로리다주 한 고등학교에서 벌어진 총격 사건과 관련, 현재까지 영사콜센터에 접수된 우리 국민 피해 신고는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미 국무부, 관할 경찰 당국, 지역 한인회 등과 접촉해 우리 국민 피해 여부를 파악 중”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플로리다주 스톤맨 더글러스 고등학교에서 14일(현지시간)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으로 17명이 사망했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