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내에서 알차고 재미있는 설 연휴 행사가 펼쳐진다. 일부 행사는 무료로 열려 모처럼 한자리 모인 가족·친지와 함께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운현궁에서는 15~17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2018 만복운흥(萬福雲興) 운현궁 설날잔치’가 열린다. 무료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국악한마당’을 주 테마로 떡매치기와 떡국나눔, 소원지쓰기 등 다양한 행사와 민속놀이, 전통의상입기 등 체험 행사도 펼쳐진다.

15~18일에는 서울시민청 활짝라운지에서 ‘2018 무술년 설맞이 기념행사’가 열린다. 시민청 예술가들이 다양한 장르의 공연과 설날을 맞아 전통민속 체험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서울대공원 동물원 쉼터에서는 ‘2018 무술년 황금개띠의 해 기념 너와 함께할 댁(DOG) 내가 더 사랑할 개(DOG)’가 15~17일 오후 1시30분부터 4시까지 진행된다. 이 행사에서는 황금개띠의 해를 맞아 학습과 게임으로 토종개 보전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으며 성인은 5000원, 청소년 3000원, 어린이 2000원의 입장료를 받는다.

남산골한옥마을은 16~17일에 ‘설의 과거와 현재’를 주제로 세시절기 시리즈가 열어 과거와 현대가 공존하는 설날 프로그램과 세시풍속 체험, 민속놀이, 공연, 만들기 체험 등 방문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한다.

서울돈화문 국악당에서는 ‘설:놀음’이 16일 오후 1시 개최된다. 4시간동안 펼쳐지는 이 행사는 전통문화체험과 공연관람 순서로 열린다.

16일~18일에는 ‘서울동물원 설맞이 한마당’이 열린다. 서울대공원 동물원 정문광장에서 열리는 이 행사에서는 전통놀이, 민속소풍 체험, 소원쓰기 등 개띠 관련된 다양한 놀이를 즐길 수 있다.

서울역사박물관에서는 ‘2018 서울역사박물관과 함께하는 설맞이 한마당’을 개최한다. 17일 정오부터 열리는 이 행사에서는 온가족이 즐길 수 있는 문화공연과 다양한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다.

17일 정오 한성백제박물관에서는 ‘2018 설날박물관 큰잔치’가 열린다. 공연은 무료이며 공연마당, 체험마당, 놀이마당으로 구성된 공연 및 전통문화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학로 기자 hr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