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사진)가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제54차 뮌헨안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15일 독일 방문길에 오른다.

뮌헨안보회의는 1963년 시작된 유럽의 최대 규모 국제안보회의다. 이번 회의에선 핵과 테러 위협 등에 대한 의제가 논의될 예정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여당 대표가 뮌헨안보회의에 참석하는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17일 ‘핵 안보’ 주제 토론에 패널로 참석한다. 문재인정부의 북핵 문제 전략 등을 소개할 계획이다. 평창 동계올림픽을 통해 마련된 남북 대화 움직임과 관련해 미국 중국 러시아 등 주변국 참가자들과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추 대표는 또 푸잉(傅瑩)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외사위원회 주임과 양자 회동을 가질 계획이다. 볼프강 이싱거 뮌헨안보회의 의장 등이 참여하는 아고라전략연구소 초청 경제인 간담회에 참석하고 독일의 도시농업 기업체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