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평창 사진공동취재단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5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독도 표기를 하지 않은 한반도기를 사용하도록 결정했다면서 IOC에 화살을 돌렸다.

노동신문은 ‘독도는 신성한 우리의 영토다’라는 제목의 개인논평을 통해 “우리는 이미 전부터 국제올림픽위원회에 이번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에서 북과 남이 이용할 통일기(한반도기)에 독도를 표기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국제올림픽위원회는 ‘정치적 사안을 체육과 연결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이유로 독도가 표기되지 않은 통일기를 사용하도록 하는 그릇된 결정을 채택했다”고 했다.

또 “독도는 역사지리적으로 보나 국제법적 견지에서 보나 철두철미 우리 민족의 신성한 영토”라며 “국제올림픽위원회의 부당한 결정은 그 배후에 일본 반동들이 있다는 것을 웅변으로 실증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남측을 겨냥해선 “말로만 독도가 우리 땅이라고 외울 것이 아니라 외세의 간섭과 압력에 당당히 맞서 실지 행동으로 독도수호 의지를 보여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