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사이트 네이버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국민청원이 마감을 이틀 앞두고 서명 20만명을 돌파했다.

지난달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포털사이트 네이버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합니다”란 제목의 청원이 게시됐다.

청원인은 “포털사이트, 특히 네이버 안의 기사에 달린 댓글 중 상당수에서 조작으로 의심되는 정황이 너무나 많이 발견됐다”며 “매크로 및 프로그램 등으로 추정되는 비정상적인 댓글 및 추천 현상, 그리고 네이버 내부의 도움이 있다고 의심되는 현상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네이버 댓글조작으로 강력히 의심되는 이 현상에 대해 법적인 조치가 분명 필요하다고 생각된다”며 “네이버는 굉장히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포털 사이트 중 하나다. 여기에서 조작이 이뤄진다면 그것이야 말로 심각한 범죄행위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해당 청원의 마감일은 17일이었다. 마감을 이틀 앞둔 15일 오후 5시 현재 20만 500여명이 지지를 보냈다. 청와대의 답변을 받을 수 있는 20만명 서명 조건을 충족한 것이다.


현재 네이버의 댓글조작 의혹은 서울청 사이버수사대가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앞서 네이버는 “네이버 뉴스의 댓글이 조작된 것으로 보인다”는 국민청원이 쏟아지자 지난달 19일 직접 분당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서울청 사이버수사대는 지난 7일 분당서에서 사건을 재배당 받았다. 수사가 시작됐음에도 관련 청원이 20만명의 지지를 얻은 것은 정부와 수사기관에 적극적인 자세를 요구하는 여론이 그만큼 강하다는 의미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의 댓글조작·가짜뉴스 법률대책단은 지난 12일 가짜뉴스와 악성댓글 사례 33건을 서울청에 추가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대책단의 가짜뉴스·악성 댓글 고소 건은 총 350건으로 늘었다.

대책단은 “네이버의 방관, 무능력에 대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인터넷진흥원은 사태를 면밀히 파악하여 대책을 마련해 주길 요청한다”면서 “이미 오랜 기간 고통을 받아온 국민을 위해 최대한 신속하고 과감하게 대책을 마련해주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