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부부와 90대 노모가 설을 맞아 고향집을 찾았다가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숨지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백모(90·여)씨와 백씨의 아들 박모(62)씨, 박씨의 아내 변모(54)씨 등 3명이 15일 오전 9시25분쯤 경남 고성군 하이면의 한 주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박씨의 동생이 이를 발견해 즉시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 결과 박씨 부부는 노환으로 요양병원에 입원 중이던 어머니 백씨와 함께 오랜만에 고향집을 찾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10개월 정도 비워 놨던 고향집에서 설 연휴를 보내기 위해서였다. 이들은 연휴 시작 전날 고향집에 도착해 아궁이에 장작 불을 피우고 잠을 자다 변을 당했다.

경찰은 이들에게 별다른 타살 흔적을 발견하지 못했다. 또 일산화탄소 중독이라는 검안의 견해에 따라 가스 중독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시신을 유족에게 인계할 방침이다.

문지연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