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한국GM과 직·간접된 고용 규모가 16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GM이 철수 수순을 밟으며 ‘먹튀’ 논란이 불거지고 있어 협력업체 직원들의 명절 한숨이 깊어질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5일 “한국GM과 협력사의 총 고용 인원은 2016년 기준 15만6000명”이라고 밝혔다. 산업부는 “한국GM이 공장을 모두 폐쇄하면 30만명의 일자리가 잃을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 같은 수치는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한국GM의 자체 고용 인원은 1만6000명이며 부품 협력사는 14만명으로 추산됐다. 1차 협력사는 301개사 9만3000명, 2차 협력사는 1000개사 3만명, 3차 협력사는 1700개사 1만7000명에 달한다. 집계에는 자동차부품조합, 자동차산업협회 통계가 반영됐으며 폐쇄 예정인 군산공장의 고용 인원은 따로 분류하지 않았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