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후, 대학 입학금 아예 안낸다… 330개교 ‘전면 폐지’ 합의

픽사베이 제공

사립대학교 입학금이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폐지된다. 교육부는 전국 대학 및 전문대 총 330개교가 2022년까지 입학금 전면 폐지에 합의하고 이행계획을 제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입학금 감축 계획은 각 대학의 등록금심의위원회 및 자체 논의를 거쳐 확정된 내용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미 합의된 국·공립대 입학금 전면 폐지와 사립대학 및 전문대 입학금 단계적 폐지 합의에 따른 이행계획을 확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국·공립대학은 지난해 8월 전면폐지를 확정했다. 사립대학은 같은해 11월, 전문대는 올해 1월 입학금의 단계적 폐지를 결정했다.

각 대학의 이행계획에 따르면 입학금이 평균 77만3000원 미만인 4년제 대학 92개교는 2018년부터 입학금의 실비용을 제외한 나머지를 4년간 매년 20%씩 감축하기로 했다. 그 이상인 4년제 대학 61개교는 입학금의 실비용 20%를 제외한 나머지를 5년간 매년 16%씩 감축할 계획이다. 사립전문대학 128개교는 입학금의 실비용 33%를 제외한 나머지를 5년간 매년 13.4%씩 감축한다.

정부는 2021년에서 2022년까지 입학금의 실비용을 국가장학금으로 지원하고, 그 이후에는 신입생 등록금에 포함하되 해당 등록금만큼 국가장학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2021~2022학년도 신입생은 실질 입학 부담금이 0원이 되며 3~4년 후에는 사립대 입학금이 사실상 폐지된다.

교육부는 “모든 대학이 합의 내용에 따라 입학금 전면폐지 또는 단계적 폐지 이행에 동참함으로써 학생과 학부모의 학비 부담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고등교육의 큰 축을 담당하는 대학이 세계 수준의 대학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행정적, 재정적 지원방안을 적극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문지연 객원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