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환상적인 연기를 선보였던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민유라와 알렉산더 겜린이 갈라쇼에 초청 받지 못한 사실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민유라와 겜린은 21일 채널A와 인터뷰를 하면서 한복 스타일의 경기복을 입고 나왔다.

‘이번 올림픽에서 처음 공개하는 의상이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민유라는 “갈라쇼를 하게 되면 입으려고 했었다”며 “하지만 초청을 받지 못해 여기에 입고 나왔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부부 또는 연인 사이라고 착각할 만큼 완벽한 연기를 선보인 민유라와 겜린이 갈라쇼에 초청받지 못했다는 소식에 네티즌들은 지금이라도 초청됐으면 좋겠다며 아쉬워했다.

이에 대해 평창조직위 관계자는 “갈라쇼는 피겨스케이팅 종목별 상위 입상(1~4위) 선수들이 출전권을 확보한다”며 “나머지 선수들은 국제빙상연맹(ISU)에서 초청하는 거라 우리도 민유라 선수가 왜 초청을 못 받았는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갈라쇼에 참여하는 선수들의 명단을 받지 못했으며, 명단이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피겨스케이팅 갈라쇼는 올림픽 마지막날인 25일 오전 9시30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다. 아직 초청 선수 명단은 발표되지 않았다.

피겨스케이팅 종목별 1~4위 선수들이 갈라쇼 출전권을 확보하며, 추가로 국제빙상연맹(ISU)에 초청을 받은 선수들이 갈라쇼 무대에 오를 수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