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하늬가 의외의 장소에서 의외의 모습으로 등장했다. 가수 장사익과 함께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폐회식 무대에 오른 것이다.

25일 강원도 평창올림픽 스타디움에서 평창올림픽 폐회식이 개최됐다. 이날 폐회식에서 장사익은 애국가를 제창하고 이하늬는 춘앵무를 재해석했다.

장사익은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문화예술 부문 친선대사로, 이날 폐회식에 남다른 마음으로 참석했다 아이들과 함께 무대에 오른 장사익은 판소리 기법으로 애국가를 불렀다.

애국가 제창 이후, 이하늬와 국악밴드 잠비나이, 기타리스트 양태환이 등장했다. 특히 이하늬는 조선시대 궁중무용 중 하나인 ‘춘앵무’를 재해석해 눈길을 끌었다. 춘앵무는 절제된 손 동작으로 우아하고 단아한 춤사위가 특징이다. 이하늬의 춘앵무는 봄 꾀꼬리의 노래를 상징했다. 겨울을 지나 봄을 기다리는 마음을 보여준 것이다.

이하늬는 서울대학교에서 국악을 전공했다. 현재 가야금 연주자로도 활동하고 있다. 지난해 세계 최대 규모 가야금 공연으로 기네스에 등재되기도 했는데 당시 총 1168명이 함께 가야금 공연을 펼친 바 있다. 한국무용과 판소리에도 능해 평창올림픽 폐회식 첫 공연 주인공으로 발탁됐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