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3일 중국 충칭시의 한 아파트 엘리베이터. 한 소년이 원하는 층 번호를 누른 뒤 바지 지퍼를 내리고 오줌을 누기 시작한다. 이어 오줌의 궤도를 높여 모든 엘리베이터 층수 버튼을 향해 갈긴다. 그리곤 만족한 듯 지퍼를 다시 올리고 자신이 눌러 놓은 층까지 올라 가기를 기다린다.

하지만 갑자기 엘리베이터가 멈추더니 문이 살짝 열렸다 닫힌다. 당황한 아이가 열림 버튼을 누르지만 모든 층수 버튼이 깜박거리며 오작동 신호를 보낸다. 아이는 깜짝 놀라 펄쩍 펄쩍 뛰지만 승강기 안의 불까지 꺼지고 만다.



이 영상은 중국 공안부가 중국 SNS 웨이보를 통해 공개했다. 중국 네티즌들은 “개구쟁이 아이들 뒤에는 분명 몰지각한 부모가 있다” “수리비용을 아이 부모에게 청구하는 것을 잊지 마라”는 등의 댓글을 달았다.

공안부는 이 아이와 부모들에게 어떤 조치가 취해졌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다만 이 아이는 무사히 엘리베이터에서 구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잘못된 사망선고로 관 속에서 ‘11일간’ 발버둥친 여성
갑자기 달려든 사자 떼, 차안에 갇힌 사람들 (영상)
“몇 명이나 꽂으셨나요?” 권성동 의원에게 돌직구 날린 강유미

맹경환 기자 khmae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